MENU

전원근 개인전

전원근 WON KUN JUN

2022-05-11 ~ 2022-05-31

Gallery LVS
■ 전시개요
전시기간: 2022. 5. 11(Wed) – 5. 31 (Tues)
전 시 명:  전원근 개인전 <New Perspective>
참여 작가: 전원근 JUN WON KUN
장 소: Gallery LVS (갤러리 엘비스)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27길 33 (신사동, 쟈스미빌딩 B1) Opening Hour 9:00 – 18:00 (Mon-Fri) 10:00-17:00 (Sat) 일요일, 공휴일 휴무
전시문의 : T. 02-3443-7475 E. info@gallerylvs.org

갤러리 LVS(신사동)에서 5월, 전원근 개인전 <New Perspective>를 개최한다. 3년 만에 다시 선보이는 개인전에서는 이전 작업에서 보여주었던 절제된 단색화를 새로운 시각으로 해석했다. 여러 색의 결합이 고유한 정체성을 가진 하나의 색이 되어가는 과정에 ‘선 Line'이라는 새로운 이야기를 담았다.
 
전원근의 캔버스는 여러 겹의 레이어의 중첩으로 인해 생기는 무한한 색과 빛의 깊이를 담아왔다. 지난 2019년 개인전의 제목이기도 한 <색 너머의 색>은 계속해서 이어지는 묽은 아크릴 레이어가 하나의 색에 지나지 않고 무수한 빛의 결합으로 보여 지는 장면을 관람객에게 선보였다. 2022년 새 개인전의 제목은 <New Perspective : 새로운 관점>이다. 기존의 평면 작업 위에 경계가 뚜렷하게 선을 얹었다. 묽게 희석한 아크릴을 얇게 바르고 닦아낸 뒤 다시 바르는 과정을 통해 만들어지는 그의 작업은 마치 빛을 보는 듯 점, 선, 면이 경계 없이 어우러져 깊은 캔버스 단면을 보여주었다. 이번 개인전에서 새로운 시각으로 다시 들여다보는 전원근의 작품 속 여러 모양의 선은 모호한 경계를 구체화하는 물질성을 가진 선이다.
 
흐르는 아크릴 물감을 스무 번 이상 바르고 지우는 반복적인 과정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캔버스 옆면에는 긴 시간을 거쳐 만들어진 수행의 흔적이 줄무늬처럼 남았다. 최종적으로 감상자의 눈에 가장 먼저 들어오는 색이 되기 전, 아주 처음에 그 색이 어떻게 출발했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읽을 수 있다. 캔버스 옆면은 전원근의 작품 세계에서 상징적인 공간으로, 캔버스 안에서 일어난 모든 시간과 생각이 모여 만들어진 역사를 볼 수 있다. 이는 창작자의 시간을 감상자와 함께 공유하여 동시대에 사유하게 함으로써 색이 어떤 시간을 거쳐서 확장되고 절제되어 작품이 완성되었는지를 함께 들여다보는 것이다.
 
작품의 모든 색은 중첩의 과정을 통해 만들어졌고, 각각의 정체성을 가지고 있는 고유의 색으로 여겨진다. 그 위에 얹어진 다양한 모양의 선의 집합은 면과 선을 유기적으로 이어주는 조형언어이자, 마치 종이 위의 글자처럼 작가가 작품 안에서 더 깊은 대화를 이끌어내는 수사학적 장치이기도 하다.
 
전원근은 1990년대부터 독일에 거주하며 활동하는 재독 한국인 화가이며, 갤러리LVS에서 6번째 개인전을 열었다. 현재까지도 서울, 베를린, 오사카 등 세계의 다양한 도시에서 전시를 이어가고 있다.
                           
(글· 갤러리LVS 이유진)


Gallery LVS will hold Jun Won Kun's solo exhibition <New Perspective> in May. It took 3 years to be back in a solo exhibition with the upgrades with the understated monochromatic painting shown in his previous works has been interpreted from a new perspective. It has developed a new story of ‘Line’, in the process of combining various colors into becoming one with a unique identity.

Jun Won Kun’s works have captured the infinite colors and depth of lights caused by overlapped layers. In <Color Beyond Color>, which was the title of his solo exhibition in 2019, a series of dilute acrylic layers were shown to the audience as a combination of countless lights, but not only one color. This upcoming solo exhibition in 2022 is titled <New Perspective>. A clear line was placed on top of the existing flatwork. His work was created through the process of applying thinly diluted acrylic paints, wiping them off, and then re-applying them, showing a deep cross-section of the canvas in which dots, lines, and sides harmonize without boundaries as if one were looking at a dispersion of light. In this solo exhibition, the lines of various shapes in Jun Won Kun's work, which look back at with a new perspective, are lined with materiality that embodies ambiguous boundaries.

On the side of the canvas, where the repeated process of applying and erasing flowing acrylic paint more than 20 times is completely melted, traces of the paint made over a long period of time are left like stripes. One can witness the process of how it became the color before it was presented to the viewers. The side of the canvas is a symbolic space in Jun Won Kun's world of art, where you can see the history of the process and the thoughts that were put into the canvas. This is to share the artist's process with the viewers so they could see what color has been expanded and restrained over time.

All colors of the work are created through the process of overlapping and are considered unique colors with their own identities. The collection of lines of various shapes on top of it is a formative language that organically connects faces and lines, and a rhetorical device that leads the artist to a deeper conversation in the work like words on a piece of paper.

Jun Won Kun is a Korean artist based in Germany since the 1990s and held his sixth solo exhibition at Gallery LVS. He has held solo exhibitions in various cities around the world, including Seoul, Berlin, Osaka, an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