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결 潔

김익영 Kim Yikyung

2021-12-02 ~ 2021-12-31

Gallery LVS
■ 전시개요
전시기간: 2021. 12. 2(Thu) – 12. 31 (Fri)
전 시 명: ‘결 潔‘ 김익영 개인전
참여 작가: 김익영 Kim Yikyung
장 소: Gallery LVS (갤러리 엘비스)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27길 33 (신사동, 쟈스미빌딩 B1) Opening Hour 9:00 – 18:00 (Mon-Fri) 10:00-17:00 (Sat) 일요일, 성탄절 휴무
전시문의 : T. 02-3443-7475 E. info@gallerylvs.org
보도자료 : www.webhard.co.kr ID: espacesol PW: guest
내려받기용 “2021. 12 김익영 개인전” 폴더에서 다운받으실 수 있습니다.
 
 
갤러리 LVS(신사동)는 2021년 12월 2일부터 12월 31일까지 토전 김익영 개인전 ‘결 潔’을 개최한다. 도예가 토전 김익영은 1935년생으로 한국 현대 도자의 대모이자, 조선 백자와 모더니즘을 융합한 1세대 작가이다. 조선 백자는 그녀 작품의 근간이자, 도예가로서 평생의 삶을 새기고자하는 정신의 시작점이다. 수반, 확, 푼주, 합 등 그녀의 대표작들은 모든 시대와 신분을 초월하여 많은 사람들이 사랑해왔던 한국 고유의 일상 기물들을 원형으로 한다.
 
도예가로서 자신만의 확고한 조형언어를 확립하게 된 계기는 널리 알려진 일화이기도 한, 영국의 저명한 도예가 버나드 리치의 세미나에서 조선 백자를 돌아보게 되었던 시기로부터 출발한다. 당시 한국은 해방 후 과도기를 온 몸으로 겪어내던 시기였기 때문에 작가 김익영이 선택한 서양 유학은 더 넓은 세계에서 다양하게 변모하는 현대 도자 흐름과 예술 이론을 연구하기 위함이었다. 그 시기에 만난 당대 최고의 멘토, 버나드 리치는 유서 깊은 영국의 도예 계보를 잇는 작가였고 조선 백자를 사랑했다. 그는 세미나에서 「현대 도자가 마침내 도달할 미적 세계의 끝이 조선 백자다.」 라고 흔들림 없이 단호하게 말했고, 스물다섯의 연구자였던 김익영의 운명은 조선 백자의 조형세계로 깊숙이 물들게 되었다.
 
그로부터 2년 후 석사를 마치고 귀국한 김익영은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실 미술과에 소속되어 조선 도자 연구에 임했다. 몇 세기를 걸쳐 보아도 고결하고 아름다운 조선 도자의 형태에 매료되어 창작자의 길을 걷고자했고, 제기와 같은 의기儀器 의 형태에 고유한 자신의 조형언어를 접목하여 일상자기를 현대 예술로 승화시키면서 한국의 독보적인 예술가로 커리어를 이어나갔다.
 
이번 개인전에서 선보이는 작품들은 널리 쓰였던 의기의 기형基形 과 일상 기물 형태에 면치기 기법을 도입한 현대 도자 장르로 전개된다. 공통적으로 작품에 보이는 굽은 조선 제기의 고고한 형태로부터 영감을 받아 1960년대부터 연구를 거듭하여 흥미롭게 재해석한 부분이다. 면은 작가가 수십 년을 걸쳐 고안한 조형언어의 본질이자 조선 백자로부터 독립적으로 구분되어지는 현대적 장식으로 드러난다. 기존에 정의되어있던 평면의 관념에서 벗어나 다각도로 면을 깎아 빛의 방향에 따른 명암을 주고, 부드러운 곡선으로 이어진 여유로운 면의 집합은 정형화된 백자에 변주를 주어 특유의 리듬감이 느껴진다.
 
 
작가 김익영의 이름에 새겨진 ‘더욱 편함’ 이라는 뜻처럼, 모든 작품들은 오브제로 받아들여지기 이전에 선조들이 언제나 사용했었던 친숙한 생활 자기들의 용도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소박하고 자연스럽되, 과함이 없이 절제된 형태에 뜻을 두어 창조된 김익영 도자는 불변의 가치를 계승하는 하나의 장르로 여겨진다.
 
김익영의 작품은 세계 25개의 미술관과 박물관에 소장되어있다. 한국 국립 현대 미술관을 포함하여 미국 시애틀 미술관, 샌프란시스코 동양 미술관, 영국 대영 박물관, 빅토리아 앤 앨버트 박물관 등에 소장되어 전 세계의 관람객들과 만나고 있다.
 
(글, 갤러리 LVS&CRAFT 이유진)

Gallery LVS (Sinsa-dong) will hold Kim Yikyung’s solo exhibition 'Pure (결, 潔)' from December 2nd to December 31st, 2021. Ceramic artist Kim Yikyung, born in 1935, is the mother of modern Korean ceramics and the first-generation ceramist who fused Joseon Dynasty white porcelain and modernism. Joseon Dynasty white porcelain is the basis of her work and the starting point of her artistic mind to dedicate her life as a ceramist. Her representative works, such as ‘Vessel after Ritual Ware’, ‘Bowl Form’, ’Lidded Form’ are modeled on the everyday objects of Korea that have been loved by many people across all ages and statuses.

The way Kim Yikyung established her own definite formative language as a ceramist is a widely known anecdote; it starts from the time when Kim attended a lecture given by the famous British ceramist Bernard Leach and he mentioned Joseon Dynasty’s white porcelain. At that time, Korea was going through a transitional period after liberation, so she chose to study in America to research contemporary ceramics and art theory to see the bigger world. The best mentor of the era, Bernard Leach was a ceramist who successfully continued the tradition of ceramics and had a passion for the Joseon Dynasty’s white porcelain. In the seminar, he said, "Joseon Dynasty white porcelain holds the aesthetic that the modern ceramics must reach." From then on, the fate of 25-year-old Kim moved towards the art of Joseon Dynasty white porcelain.
 
Two years later, Kim returned to Korea after completing her master's degree and started to work at the Art Department of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and devoted herself to the study of the Joseon Dynasty’s ceramics. She had been fascinated by the noble and beautiful forms of Joseon Dynasty’s ceramics that were continued even after centuries, leading her to become a creator herself. By adding her own sculptural language to ritual ware, she sublimated common vessels into contemporary art and continued her career as an unrivaled artist in Korea.
 
The works presented in this solo exhibition are developed in the contemporary ceramic genre by decorating ritual ware and everyday ceramics used in Korea in a multi-faceted form. The bottom shape commonly seen in the works is a homage to the traditional ritual ware of the Joseon Dynasty, which she has referred to create her own reinterpretation based on her research since the 1960s. The multi-faceted form of her ceramics has an aspect of modernism that is the essence of the formative language which she has devised over decades and is a distinguishable feature from Joseon Dynasty white porcelain. Deviating from the previously defined concept of a flat surface, the faces of her ceramics are cut at an angle to give contrast depending on the direction of light, along with the sides made with soft curves. This set gives variations on the standardized white porcelain, giving it a unique sense of rhythm.
 
Just like the meaning of 'more comfortable' incorporated in Kim Yikyung’s name; all works retain the familiar uses of ceramics that our ancestors have always used. The ceramics of Kim Yikyung are effortless and simple, restrained to focus on the elegance of ceramics’ natural tranquility, resulting in her works being considered as a genre that inherits unchanging values.
 
Kim Yikyung's works are in the collections of 25 art galleries and museums around the world. Her works have been admired by visitors from all over the world at museums such as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the Seattle Art Museum, San Francisco Asian Art Museum, the British Museum, and the Victoria and Albert Muse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