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중심에 이르는 길 _ The Path Which Leads to the Center

장연순 _ Chang Yeonsoon

2021-04-08 ~ 2021-04-30

Gallery LVS
■ 전시개요
전시기간: 2021. 4. 8 (Thu) – 4. 30 (Fri)
전 시 명: 중심에 이르는 길 The path which leads to the center
참여작가: 장연순 Chang Yeonsoon
장 소: Gallery LVS (갤러리 엘비스)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27길 33 (신사동, 쟈스미빌딩 B1) Opening Hour 9:00 – 18:00 (Mon-Fri)
전시문의 : T. 02-3443-7475 E. info@gallerylvs.org
보도자료 : www.webhard.co.kr ID: espacesol PW: guest
내려받기용 “2021. 04 장연순 개인전” 폴더에서 다운받으실 수 있습니다
 
 
 
갤러리LVS(신사동)는 2021년 4월 8일부터 4월 30일까지 장연순 개인전 <중심에 이르는 길 The path which leads to the center>을 개최한다. 2016년 개인전에 이어 5년만의 개인전이다.
 
‘중심에 이르는 길‘ 은 작품명과 동시에 전시명으로, 과거와 현재를 관통하는 큰 주제이자 외적관심에서 내적관심으로의 이행을 상징하며, 동시에 작품의 근원인 ‘인간의 몸과 마음’을 표현한다. 5년 만에 돌아온 개인전에서 선보이는 작품들은 재료와 기법에서 뚜렷한 변화 양상을 보인다.
 
자연 섬유 재료 아바카(마)와 바느질로 창조된 전작 ‘늘어난 시간 Matrix’ 시리즈에서 성글고 얇은 천을 꿰맨 여러 겹의 레이어가 유연하고 투명한 느낌을 주었다면 신작 ‘중심에 이르는 길’은 현대산업 소재와 접착, 금박기법을 통해 동요 없이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일정한 패턴을 반복하는 섬유 위에 직립과 수평의 형태로 입혀진 금박의 구조적 형태는 건축적 형질을 지닌 기하학적 오브제로 입체화된다. 규칙이 확실해 보이는 수평 수직의 선을 들여다보면 인생 절반이 넘는 시간의 수행과 사유를 거쳐 작가 장연순이 최종적으로 도달하고자하는 인간 실존의 물음에 대한 답, 그리고 삶과 정신의 합치에 대한 메시지가 읽어진다.
 
작품의 창조 배경과 표현 방식은 옷을 만드는 전통적 과정인 염색과 바느질에서부터 시작하였다. 집에서 직접 목화를 재배하고, 누에를 쳐서 실을 만들고, 천을 짜서 옷으로 완성하는 매순간이 수작업인 의생활이 수세기를 지나오면서 대를 거듭하는 유전인자와 같이 작가에게 자연스럽게 계승되었다. 전작 ‘늘어난 시간’과 신작 ‘중심에 이르는 길’은 전통적인 가사 노동으로 받아들여진 여성의 가내수공업이 삶의 진화를 거쳐 예술로 승화되는 과정을 특별한 재료와 표현 방법으로 현대인들에게 전달한다. 이는 태곳적부터 이어진 전통적인 행위의 전승이자, 과거와 끊임없이 조응하여 새롭게 재창조되어가는 섬유의 생명력에까지 이른다.
 
새로운 재료로 선택된 테프론 매쉬는 유리섬유에 테프론 코팅을 한 내구성이 높은 산업용 소재이며, 이전 재료인 아바카와 동일하게 씨실과 날실이 이루는 구멍사이로 빛과 공기가 투과되어 여러 겹의 층을 시각적으로 확실히 인지할 수 있는 공통점이 있다. 테프론 매쉬 레이어로 이루어진 신작은 곧고 강인한 자태와 유려한 금박 표현을 통해 경직과 유연을 넘나드는 새로운 섬유예술의 장르를 펼친다.
 
견고한 테프론 매쉬 레이어에 도식처럼 얹어진 금박은 전통 복식에 사용된 금박 기법과 불교 경전을 필사하여 만든 사경寫經 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새로운 표현 기법으로 등장한다.
 
금金은 깊은 역사가 함께하는 천연 소재이자, 영원불멸의 가치와 더불어 신성神聖, 순수, 통제를 상징한다. 태초부터 존재해온 자연소재로서의 순수함, 광물로서는 유완함과 견고함의 특성을 동시에 가진다. 경전을 금으로 옮겨 쓰는 사경은 몸과 마음을 다스리는 정신적인 토대를 구축하며 공덕을 쌓는 수행 과정 중 하나이다. 금박 사경은 고귀한 재료를 사용하지만 동시에 누구보다 겸허하고 정직하며 정도正道를 향하는 마음으로 탄생한 문화유산이다.
 
삼국시대부터 이어져 온 금박의 긴 역사는 궁중복식에서도 찾을 수 있다. 예로부터 귀한 재료였기 때문에 왕가에서 사용하였고, 후에 양반가에서도 사용한 금박 한복은 금박장이 직접 금가루를 펴 발라 나무 떡살로 문양을 찍어내 만들었다. 현대에서 기계로 대체되어 수공예적인 의미가 묽어지고 있으나, 금박기법은 높은 가치의 재료와 경지에 이른 장인이 완성하는 우리나라의 역사 깊은 공예 기술 중 하나이다.
 
영감의 매개로서 금은 ‘장인정신’과 ‘수양’의 역할로 작용하여 조형된다. 금박 기법이 현대에 와서 인력과 재료의 대체로 인해 희소성은 옅어졌으나 성스럽고 귀하게 여겨졌던 가치에는 변함이 없는 것처럼, 도식화된 금은 계속해서 이어지는 레이어를 통해 겹쳐진 상태로 동시에 존재하는 인간의 높은 정신의 가치를 상징하는 물질로 나타난다. 끊임없는 중용의 자세로 영위해나가는 인간의 고귀한 정신을 향한 갈망과 우주로부터 연결된 미시적 세계로서의 삶에 대한 탐구가 서로 응답하여 마침내 시대를 초월한 자아自我 속 ‘중심’에 이르고자 하는 것이다.
 
작가 장연순은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 2008’로 선정된 최초의 섬유 예술가이자, 전 세계의 1900명이 넘는 예술가가 참가한 LOEWE CRAFT PRIZE 2018에서 Finalist 30인에도 선정되었다. 최근에는 영국 COLLECT 2021의 온라인 토크 프로그램 ‘Breaking the Boundaries of Craft:LOEWE FOUNDATION’ 의 4인의 예술가 패널 중 한 명으로 초청받아 참여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글, 갤러리 LVS&CRAFT 이유진)